문경 영강천 둔치에‘핑크뮬리 그라스 공원’조성 완공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

박영하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14:58]

문경 영강천 둔치에‘핑크뮬리 그라스 공원’조성 완공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

박영하 기자 | 입력 : 2019/05/23 [14:58]

 



(시사일보=박영하 기자) 문경의 대표 하천인 영강변에 소나무와 핑크뮬리가 어우러진 공원이 조성되어 꽃이 만개하는 가을에는 시민들에게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신기제2산업단지 영강변 2,200부지에 1,491규모로 핑크뮬리 29,820본을 식재하고 산책로 조성과 함께 쉼터정자와 운동기구 등 편의시설의 설치를 지난 3월부터 시작하여 3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서 완공했다.

 

가을(9~11)에 만개하면 분홍빛이 아름다운 핑크뮬리 정원을 편안하게 거닐 수 있는 산책로도 만들었고 포토존으로 설치한 벤치주변엔 운치와 멋스러움을 더하는 소나무를 식재해 시민들이 편안히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문경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답고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