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3640만갑…1년 전보다 30%↑

4월 담배시장 동향…4월 담배 판매량 3억780만갑, 2.4% 증가 1~4월 담배 판매 지난해보다 많아…궐련형 전자담배 비중 11.8%

조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5/31 [10:12]

4월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3640만갑…1년 전보다 30%↑

4월 담배시장 동향…4월 담배 판매량 3억780만갑, 2.4% 증가 1~4월 담배 판매 지난해보다 많아…궐련형 전자담배 비중 11.8%

조윤희 기자 | 입력 : 2019/05/31 [10:12]

▲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판매되고 있다.     ©

 

(시사일보=조윤희 기자) 지난달에만 궐련형 전자담배가 3640만갑 팔리면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4월 판매량보다 약 30% 정도 늘어난 수치다.

 

전반적인 담배 판매량도 늘면서 올해 1~4월까지 판매된 담배가 지난해보다 같은 기간보다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기획재정부의 '20194월 담배 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담배 판매량은 3780만갑으로 전년 동월(350만갑) 대비 2.4% 증가했다.

 

올해 1분기(1~3) 담배 판매량은 78270만갑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했지만 4월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1~4월 판매량 누계치가 다시 전년 동기보다 0.6% 증가했다. 1~4월까지 팔린 담배는 109050만갑으로 집계됐다.

 

담배 종류별로 보면 궐련 담배 판매량이 4월 기준 27140만갑 팔렸으며 궐련형 전자담배는 3640만갑 판매됐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지난해 42810만갑이었는데 올해 판매량이 29.5% 늘었다. 전체 담배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8%로 여전히 두 자릿 수를 유지했다.

 

담배 제세부담금(반출량 기준)은 올 49918억원으로 전년 동월(9646억원)보다 2.8% 증가했다. 1~4월 누계치는 3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9% 감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