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농단' 정점 양승태 오늘 재판 취소…박병대 기일변경 신청

전우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0:05]

'사법농단' 정점 양승태 오늘 재판 취소…박병대 기일변경 신청

전우영 기자 | 입력 : 2019/06/05 [10:05]

▲ 양승태 전 대법원장(왼쪽부터)과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법농단'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1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사법농단 의혹' 정점으로 지목돼 재판에 넘겨진 양승태 전 대법원장(71·사법연수원 2)의 재판이 한 차례 취소됐다.

 

5일 법원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는 박병대 전 대법관 측 변호인은 전날 법원에 기일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에 예정되어 있던 3차 공판은 진행되지 않는다. 다음 공판기일은 7일 오전 10시다. 박 전 대법관 측이 기일변경 신청서를 제출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양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 모든 것이 근거가 없는 것이고 정말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이 공소장은) 법률가가 쓴 법률문서라기보다는 소설가가 미숙한 법률자문을 받아서 쓴 한편의 소설이라고 생각될 정도"라고 검찰을 맹비난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양 전 대법원장이 '미숙한 법률자문을 받아 쓴 소설'이라고 하는 것은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보석을 불허한 재판부를 모욕하는 것"이라며 즉시 반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