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영향 19~22일 많은 장맛비…"21일 목포해상 도달"

기상청 "우리나라로 접근중…경로‧강도 지켜봐야" 21일 오전 목포 부근 해상에 도착할 듯…소형태풍

김용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2:04]

태풍 다나스 영향 19~22일 많은 장맛비…"21일 목포해상 도달"

기상청 "우리나라로 접근중…경로‧강도 지켜봐야" 21일 오전 목포 부근 해상에 도착할 듯…소형태풍

김용규 기자 | 입력 : 2019/07/17 [12:04]

▲     ©



 (시사일보=김용규 기자) 5호 태풍 '다나스(DANAS)' 북상의 영향으로 오는 19일부터 22일 사이 많은 장맛비가 예상된다. 현재의 예상경로 대로라면 다나스는 오는 21일 오전 목포 인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17"다나스가 이날 오전 필리핀 부근을 통과 중이다. 대만을 거쳐 북상, 서해로 이동해 우리나라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필리핀 통과 중에 태풍의 상하층이 분리되면서 태풍 강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필리핀과 대만 사이의 태풍 경로와 강도를 더 확인해야 우리나라 부근의 경로와 강도가 좀 더 구체적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태풍의 경로, 강도 변화와 상관없이 다나스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나스에 의해 유입되는 많은 열대 수증기와 남서류로 인해 장마전선이 북상, 19일부터 22일 사이에 변칙적인 많은 장맛비가 내리겠다. 장마전선과 태풍 등이 유동적이여서 날씨 변화가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7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480부근 해상을 지나 18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쪽 약 330부근 해상을 거친 뒤 오는 21일 오전 9시 목포 서남서쪽 약 340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가 목포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998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68, 강풍반경 13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다나스는 22일 오전 9시에는 백령도 남쪽 약 120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이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1002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61, 강풍반경 120로 역시 강도가 약하겠다.

 

한편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