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적십자, 용인 물류센터 화재현장 구호급식 전개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0:52]

경기적십자, 용인 물류센터 화재현장 구호급식 전개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0/07/28 [10:52]

  ©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회장 윤신일, 이하 경기적십자)는 용인 물류센터 화재현장에 소방관 및 유관기관을 위한 구호급식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21일 오전에 발생한 화재로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으며 화재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경기적십자는 화재당일 1125분 용인소방서로부터 구호급식 전개 요청을 받은 즉시 직원 3명이 현장으로 출동, 적십자 봉사원들을 소집하였다. 중식을 준비하기에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1330분 라면 240, 즉석밥 192, 138, 생수 60개를 우선 지원하면서 상황을 주시하였다.

 

구호 및 자원지원을 이어가던 경기적십자는 소방의 인명수색 작업이 지속되자 석식 지원을 서둘러 1740분부터 배식을 시작하였으며 현장의 모든 소방관 및 유관 인력이 식사를 완료하면서 구호활동이 지속될 수 있었다.

 

적십자사는 앞으로도 물자 및 식사지원이 원활하지 않은 재난현장에 가장 먼저 달려가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 할 것이다.

/문정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