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의원, 시민단체와 GTX-C 의왕역 정차 의기투합

GTX-C노선 기본계획에 기술적측면과 경제성이 우수한 의왕역 정차 촉구

김영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1:10]

의왕시의원, 시민단체와 GTX-C 의왕역 정차 의기투합

GTX-C노선 기본계획에 기술적측면과 경제성이 우수한 의왕역 정차 촉구

김영준 기자 | 입력 : 2020/07/29 [11:10]

의왕시의원, 시민단체와 GTX-C 의왕역 정차 의기투합


[시사일보=김영준 기자]의왕시의회는 지난 28일 시민단체와 함께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GTX-C노선 의왕역 정차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의왕시의회 윤미경 의장, 이랑이 부의장, 전경숙 의원, 윤미근 의원과 의왕역발전을위한주민총연합회 회원들이 GTX-C노선에 의왕역 정차의 필요성을 설명하고‘수도권광역급행철도-C노선 기본계획’에 의왕역 정차가 포함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경기도의회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김명원 건설교통위원장과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 관계자가 함께 참석했다.

의왕시의원과 시민단체는 철도기술연구원, 한국교통대학교, 현대로템 등 철도첨단연구시설이 밀집된 국내 유일의 철도특구 지역에 위치한 의왕역은 GTX가 기존 선로와 편의시설 등의 공용이 가능하며 GTX-C 노선 평균 역간 거리가 8㎞에 비해 금정~수원 간 거리는 14㎞로 길어 의왕역 정차로 인한 표정속도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자체 실시한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에서도 의왕역 정차의 비용편익비율이 1.74로 나타나 경제성 측면에서도 우수할 뿐 아니라 의왕역 인근에 공공택지를 개발하면서 의왕역 주변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인 GTX의 의왕역 정차가 검토되지 않은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간 의왕시의회는 자체 사전타당성 조사를 위한 예비비 승인,‘수도권광역급행철도-C노선 의왕역 정차 기본계획 반영을 위한 촉구 결의안’채택 등 의왕역 추가 정차에 필요한 정책과 예산을 지원하는데 총력을 쏟아왔다.

윤미경 의장은“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추진은, 의왕시민은 물론 수원, 군포 등 인근지역 주민들도 함께 교통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며“경기도의회와 경기도가 의왕시민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시민의 염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의왕역 정차에 한 목소리를 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