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개설 따른 주민피해 해소책 강구하라”

백군기 용인시장, 주요 갈등민원 현장 방문한 뒤 관계자들에 지시

유기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6:01]

“고속도로 개설 따른 주민피해 해소책 강구하라”

백군기 용인시장, 주요 갈등민원 현장 방문한 뒤 관계자들에 지시

유기영 기자 | 입력 : 2019/10/17 [16:01]

 

▲     ©

 

(시사일보=유기영 기자) “관내 주요 고속도로 개설공사에 따른 민원현장을 방문해 직접 확인한 결과 주민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해소책을 강구하라.”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15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시정전략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관계자들에게 시민의 입장에서 확인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백 시장은 12일 관계자들과 함께 수지구 성복동 초등학교 부지 내 복지관 건립 건을 비롯한 6개 갈등민원 현장을 방문해 민원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백 시장은 특히 이 가운데 세종-포천간 고속도로 개설로 마을 전체가 섬처럼 고립될 위기에 처한 처인구 양지면 주북1리 치루개마을과 이천-오산 고속도로 건설로 신설 옹벽과 마주하게 된 용인사의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백 시장은 법과 규정만 따지면서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피해를 보는 상황을 외면해선 곤란하다며 시 차원의 적극적인 중재를 주문했다.

 

또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이 들어설 자리에 요양시설만 밀집돼서 들어서고 있는 기흥구 일부 지역의 문제에 대해서도 지역주민의 입장에서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백 시장은 앞으로도 주요 갈등민원 현장을 직접 돌아보며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주민의 입장에서 불편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