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베트남 북부 탱화시 MOU 체결

문화·체육 등 교류활성화 기대 중국 하택시와도 교류 추진 중

이근학 기자 | 기사입력 2019/10/20 [16:45]

가평군-베트남 북부 탱화시 MOU 체결

문화·체육 등 교류활성화 기대 중국 하택시와도 교류 추진 중

이근학 기자 | 입력 : 2019/10/20 [16:45]

 

▲     ©

 

(시사일보=이근학 기자)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문화관광 축제 음악도시 경기도 가평군과 베트남 북부 최고의 거점도시의 하나이자 탱화성의 성도인 탱화시가 상생발전을 위해 손을 잡았다.

 

가평군과 베트남 탱화시는 17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양도시간 교류활성화를 위한 MOU협약식을 갖었다.

 

이로 인해 문화, 체육, 관광, 교육, 농업 분야를 중심으로 활발한 교류가 이뤄 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은 가평찬누리 스스로 배움터 협동조합(대표·윤현영)이 두 도시간 교류협력 가능분야를 분석해 자매결연 체결을 제안하고 가교역할을 자임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가평군은 자연과 음악, 축제, 체육, 관광도시로 많은 관광객을 수용할 민간 숙박시설인 펜션이 3,000여 개에 달하고 유명 관광지가 많아 연간 일천만 관광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베트남 탱화시는 교통인프라와 첨단산업단지가 잘 갖추어진 탱화성 제1도시로 한국인의 베트남 여행자수는 연간 400만 명을 넘어섰고 베트남은 한국인 여행선호국가 3위에 올라있다.

 

협약식에는 김성기 군수, 탱화성 인민위원회 위원장 응옌딘씅을 비롯한 양도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한국-베트남 양국 수교의 기본 원칙하에 우의를 돈독히 하고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양해각서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가평군청 개청 이래 베트남 대표단 방문은 처음으로 진심으로 환영한다가평에도 약 200여 명의 베트남인이 살고 있는 만큼 오늘 양도시가 양해각서 교환을 시작으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져 자매도시 관계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연 1,000만 관광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중국 산동성 하택시와도 자매결연을 위해 활발한 사전 교류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올해 5, 가평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하택시를 방문해 시장단을 만나 상호교류에 합의했으며 지난 8월에는 이국진 서기주임을 필두로 하택시 대표단 8명이 가평군청을 찾아 자매결연 추진을 협의했다.

 

가평군은 843로 수도 서울면적의 1.4배이고 인구는 64,000여명에 이른다. 전체 면적의 83%가 산림이고 강과 하천 등 수변지구가 7%를 차지하고 있어 자연자원이 90%가 넘고 있으며 농업·임업 등 1차 산업이 23%, 제조업 등 2차 산업은 13%, 서비스·요식·관광업 등 3차 산업은 64%를 차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