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행정안전부,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국민 안전관리 강화한다

겨울철 대책기간(11.15.~3.15.) 선제적 상황관리와 현장 작동성에 집중

최한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7:08]

행정안전부,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국민 안전관리 강화한다

겨울철 대책기간(11.15.~3.15.) 선제적 상황관리와 현장 작동성에 집중

최한규 기자 | 입력 : 2023/11/29 [17:08]

▲ 행정안전부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행정안전부는 겨울철 대책기간(11.15.~3.15.) 대설·한파 종합대책 추진을 통해 겨울철 국민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5년(2018~2022)간 대설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고, 재산피해는 연평균 37억원이 발생했다. 특히 비닐하우스, 수산증양식시설 등 민간시설의 피해가 크고 전북·전남·충남 등 특정 지역에 피해가 집중됐다.

한파 피해는 연평균 한랭질환자가 377명씩 발생했는데 고령층에서 다수 발생했다. 또한 수도계량기 파손도 매년 2만여대 발생했다.

올 겨울철 기상 전망(기상청)에 따르면 기온과 강수량 모두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높다. 하지만 저기압 영향을 받는 때에는 많은 비 또는 눈이 내릴 수 있으며,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내려오면 기온이 큰 폭으로 하강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안전하게 겨울철을 지낼 수 있도록 선제적인 상황관리와 대설·한파 대책의 현장 작동성을 강화·추진한다.

첫째, 비상대응체계와 취약지역·시설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겨울철 대책기간동안 예측하지 못한 강설, 기습적인 추위에 대비한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한다. 각 시군구 국장급을 상황실 책임자로 지정하여 초기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유사시에는 부단체장에게 직보하여 총력 대응하도록 했다.

또한 결빙이 잦은 도로, 제설작업이 힘든 구간과 적설에 취약한 구조물 등 취약지역·시설을 사전 조사했으며, 이를 토대로 작년(6,760개소)보다 늘어난 7,212개소를 ‘재해우려지역’으로 지정하여 집중관리 한다.

둘째, 기관 간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현장 특성을 반영한 제설을 추진한다.

효과적인 제설을 위해 국토교통부 5개 지방국토관리청을 중심으로 한국도로공사, 민자고속도로,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협력하는 ‘권역별 도로관리협의체’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도로경계 제설 구간을 조정하고 제설장비 등 자원을 공유한다.

또한 대형장비 진입이 어려운 이면도로, 골목길은 현장 특성에 맞게 소형제설장비를 적극 운용하여, 길이 얼어붙어 일어나기 쉬운 낙상사고 등의 피해를 방지한다.

셋째, 민생현장 겨울철 취약계층의 안전도 집중 관리한다.

사회복지공무원과 이·통장 등은 한파에 취약한 홀몸어르신, 쪽방촌 주민 등에 대해 방문, 유선으로 안부를 확인한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노숙인 거리상담반과 같이 각 지자체 실정에 따라 한파대비 노숙인 보호를 위해 보호시설 입소, 응급잠자리 이용 안내 등을 지원한다.

경로당, 마을회관, 주민센터 등에 위치한 전국 4만 9천여 개소의 한파쉼터의 운영시간, 위치정보를 안전디딤돌, 국민재난안전포털 등을 통해 제공한다.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도 강화한다. 에너지바우처(30.4만원)를 113만가구에 지원하고, 도시가스와 지역난방비를 최대 59만2천원 할인한다. 전국 6.8만 경로당 난방비도 지난해 월 37만원에서 40만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넷째, 휴대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아 재난문자를 통한 위험상황 인지가 쉽지 않은 어르신들 보호 강화를 위해 타지에 거주하는 자녀·친인척에게 대설·한파 위험정보를 발송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스마트폰에서 '안전디딤돌'앱을 설치한 뒤 하단에 있는 환경설정 ' 수신지역 설정 ' 원하는 지역으로 설정(OFF→ON) ' 지역을 추가하면 전국에서 원하는 지역의 재난문자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다.

한편,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안전관리도 철저히 한다.

대설로 인해 정상적인 근무가 어려운 경우 원격·재택근무를 실시와 출·퇴근 시간 조정하도록 권고한다. 각 학교장은 대설·한파 상황에 따른 학교 여건을 고려하여 학사 운영을 신속히 결정하여 안내한다.

공항에서도 강설이 시작되면 활주로 등에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하고 열차는 철도 적설 정도에 따라 감속 운전한다.

김광용 자연재난실장은 “정부는 기습적 대설·한파에도 인명피해가 없고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상시대응체계를 유지하고 관계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중요기사
메인사진
민주, 박홍근·김민석·박주민·윤건영 단수공천…노영민 경선
[시사일보=유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박홍근(3선·서울 중랑을)·김민석(3선·서...
메인사진
與, 마포을에 '운동권 출신' 함운경…정청래 겨냥 '자객공천'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3일 서울 마포을에 함운경 민주화...
메인사진
소상공인 대출 금리 7% 이상에서 '4.5%'로 전환…5천억원 규모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중·저신용 소상공인 대상의 '소상공인...
메인사진
의사 집단행동에 커지는 의료공백…보건의료경보 최고단계 상향
[시사일보=김태호 기자] "면허 정지", "구속 수사" 등 정부의 엄정 대응 방...
메인사진
전공의 이탈 장기화에…'초진환자·병원급'에 비대면진료 허용
[시사일보=길대성 기자] 정부가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계 혼란을 막기 위해...
메인사진
"웰컴 투더 문" 美, 반세기만 달 착륙…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자사의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미 중부시...
메인사진
'전공의 없는 병원' 마지노선은…"2∼3주 이상 버티기 힘들어"
[시사일보=서동식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이 병원...
메인사진
검사결과 믿을 수 있나?…10년 이상 노후 특수의료장비 '수두룩'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보건당국이 10년 이상 노후화된 CT(전산화단층촬영장치), MRI(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