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우리기업 재산권보호 첫째 원칙 "

北, 통일부에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계획 통지문…"실무협의中"

정채두 기자 | 기사입력 2019/10/25 [17:28]

김연철 "우리기업 재산권보호 첫째 원칙 "

北, 통일부에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계획 통지문…"실무협의中"

정채두 기자 | 입력 : 2019/10/25 [17:28]

 (시사일보=정채두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북측에서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철거 계획에 대해 논의하자고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윤상현 위원장은 김 장관과 이날 가진 면담에서 이 사실을 알렸다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위원장은 "(김 장관이) 북측에서 철거 계획에 대해 논의를 하자고 통지문이 왔다고 밝혀왔다""대응 방침과 관련해 통일부가 현대아산, 관광공사 등과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녘 동포는 언제든 환영할 것이라고 했기 때문에 남측의 완전 배제로 보기 어렵다는 게 통일부 입장"이라고 전했다.

 

윤 위원장은 "통지문은 아마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해 왔을 것"이라며 "북한의 거의 대부분 시설은 현대아산 것이지만, 아난티그룹의 리조트, 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문화회관도 있고 이산가족 면회소는 우리 정부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남측과 북측은 실무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재산권 보호라는 가장 중요한 원칙을 바탕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산권 보호라면 철거를 동의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우리 재산인데 그걸 철거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그것을 어떻게 가치를 따지고 돌려받겠나"고 반문했다.

 

남북 실무협의체 관련 참석자에 대해서는 "통일부에선 차관 또는 실무자, 북측에선 현대아산이 아시아태평양 평화위원회를 통해 북한과 계약했는데 북측에선 아태평화위의 실무자가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윤 위원장에게 현안보고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엄중한 시기지만 통일부는 어떻게 해서든지 해법을 모색해나갈 것"이라며 "해법 모색에 있어 세 가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첫 번째로 가장 중요한 원칙은 우리 기업들의 재산권 보호, 두 번째는 북한 제재 같은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고려한다는 것. 세 번째는 북한 관광 전략이나 전반적으로 달라진 환경을 고려한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하지 않을가 싶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국내에서도 초당적으로 충분히 논의해 국민적인 공감대 모으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