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포시, '서울 편입' 행정절차 본격화…"주민투표 건의"

"편입 원하는 시민여론이 지배적"…행안부 "편입 타당성 먼저 검토"

차덕문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0:27]

김포시, '서울 편입' 행정절차 본격화…"주민투표 건의"

"편입 원하는 시민여론이 지배적"…행안부 "편입 타당성 먼저 검토"

차덕문 기자 | 입력 : 2023/12/07 [10:27]

▲ 국민의힘이 당론으로 경기도 김포시를 서울특별시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거리에 현수막이 걸려있다.     ©

 

[시사일보=차덕문 기자] 경기도 김포시가 서울특별시로 편입되기 위한 행정절차 이행을 본격화한다.

 

김포시는 이달 중 행정안전부에 서울시 편입과 관련해 주민투표 실시를 건의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주민투표는 지난달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김포 서울 편입을 위해 발의한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간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위한 법적 절차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김포 서울 편입과 같이 지방자치단체의 단위를 변경할 때는 주민투표나 관계 지방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야 한다.

 

김포시는 지난 7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 기존 사례를 참고해 김포만을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건의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현재 서울 편입을 원하는 시민 여론이 지배적"이라며 주민투표에서 최소한 과반 이상 찬성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포시는 앞서 지난달 72811차례에 걸쳐 서울 편입 관련 주민간담회를 열고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시는 지난달 김포시민 110명을 대상으로 유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해 68%의 찬성률을 확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는 더 정밀하게 시민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달 말부터 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대면 여론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포시는 이와 함께 오는 15일 오후 7시 김포아트홀에서 서울 편입과 관련한 토론회도 개최한다.

 

토론회는 최순종 경기대 행정복지상담대학원장이 좌장을 맡고 도시공학·교통정책·지방행정 분야 전문가 4명이 발제·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김포시 관계자는 "늦어도 이달 중순까지는 행안부에 주민투표를 요청할 계획"이라며 "앞서 경기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주민투표를 요청한 상황인데 함께 심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포시의 바람대로 주민투표가 이른 시일 안에 실시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주민투표법에 따르면 총선 60일 전인 내년 210일부터 선거일인 410일까지는 주민투표를 할 수 없다.

 

주민투표에 비용과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내년 중반 이후에나 실제 투표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포시의 서울 편입 계획이 현실화되려면 주민투표를 마친 뒤에는 국회의 문턱도 넘어야 한다.

 

주민투표에서 과반의 찬성을 받더라도 김포 서울 편입 법안이 국회 상임위와 본회의 표결에서 야당의 반대에 부딪힐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정치권의 예상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김포시가 주민투표를 건의하면 서울 편입의 타당성을 먼저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들었는지와 관계 자치단체와 협의했는지 등을 검토해 주민투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중요기사
메인사진
민주, 박홍근·김민석·박주민·윤건영 단수공천…노영민 경선
[시사일보=유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박홍근(3선·서울 중랑을)·김민석(3선·서...
메인사진
與, 마포을에 '운동권 출신' 함운경…정청래 겨냥 '자객공천'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3일 서울 마포을에 함운경 민주화...
메인사진
소상공인 대출 금리 7% 이상에서 '4.5%'로 전환…5천억원 규모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중·저신용 소상공인 대상의 '소상공인...
메인사진
의사 집단행동에 커지는 의료공백…보건의료경보 최고단계 상향
[시사일보=김태호 기자] "면허 정지", "구속 수사" 등 정부의 엄정 대응 방...
메인사진
전공의 이탈 장기화에…'초진환자·병원급'에 비대면진료 허용
[시사일보=길대성 기자] 정부가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계 혼란을 막기 위해...
메인사진
"웰컴 투더 문" 美, 반세기만 달 착륙…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자사의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미 중부시...
메인사진
'전공의 없는 병원' 마지노선은…"2∼3주 이상 버티기 힘들어"
[시사일보=서동식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이 병원...
메인사진
검사결과 믿을 수 있나?…10년 이상 노후 특수의료장비 '수두룩'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보건당국이 10년 이상 노후화된 CT(전산화단층촬영장치), MRI(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