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본부, 태풍 피해지역에 구호품 추가 전달

울진군 매화·기성·온정면에 전기장판·이불 등 1천만 원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19/10/28 [16:00]

한울본부, 태풍 피해지역에 구호품 추가 전달

울진군 매화·기성·온정면에 전기장판·이불 등 1천만 원

정승초 기자 | 입력 : 2019/10/28 [16:00]

▲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이하 한울본부)는 최근 울진군 남부에서 태풍 피해가 상대적으로 심한 매화·기성·온정면에 전기장판과 이불 등 1,000만 원 상당의 구호품을 추가로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울본부는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가 울진군 전역으로 광범위하게 발생함에 따라 전기장판 등 5,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긴급 지원하고, 한울원자력봉사대를 중심으로 중장비를 동원해 북면 나곡4리 피해 복구에 우선 집중한 바 있다. 더불어 한울본부와 자매결연을 맺은 울진읍, 북면, 죽변면 소재 69개 마을에는 자매부서가 방문해 청소와 부족한 생필품을 꼼꼼히 챙기는 등,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일손을 보탰다.

 

이번 생필품 긴급 지원은 울진군 남부 지역 또한 심각한 태풍 피해를 입어 생필품이 부족한 상황임을 파악한 한울본부가 긴급 구호품 추가 지원에 나서며 이루어졌다.

 

이종호 본부장은 태풍 피해 지역을 좀 더 빨리 돕지 못해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비록 한울본부에서 멀리 있는 지역이라 하더라도 한울본부가 항상 가까이 있음을 느끼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