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청사 ‘행정 견학 1번지’로 인기 급부상

홍보영상관 개관 이후 방문견학생 7,423명 줄이어 국제행사 유치 등 외국인도 높은 관심 방문 이어져

최하은 기자 | 기사입력 2019/10/28 [16:12]

전북도청사 ‘행정 견학 1번지’로 인기 급부상

홍보영상관 개관 이후 방문견학생 7,423명 줄이어 국제행사 유치 등 외국인도 높은 관심 방문 이어져

최하은 기자 | 입력 : 2019/10/28 [16:12]

 

▲     ©

 

(시사일보=최하은 기자) 전북도는 28일 올해 견학신청을 통해 전북도청사를 찾은 방문객은 1,95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64월 홍보영상관 개관이후 20161,200, 20172,100, 20182,300명이 다녀갔으며 올해 12월 말까지는 지난해 방문객을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람객 유형은 10월 말 신청기준 86.8%가 학생으로 전북도청사가 도내 초등학생의 자치단체 현장학습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28일과 30일에도 전주 문학초등학생 140여 명의 도청견학이 이루어진다.

 

최근에는 국제행사 유치 등 전라북도에 대한 국내외의 높은 관심으로 외국인들의 방문이 끊임없이 이어지면서 전북청사 전시관이 국제교류의 장으로도 떠오르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4월 주한 유럽연합 미하엘 라이터러 대사 등 관계자들이 전북도를 방문해 전시관을 둘러보고 지난 9월에는 전북도 청소년 교류사업 일환으로 중국 윈난성 초등학생들이 도청사를 방문해 새만금 세계잼버리, 탄소산업 등 주제별 전시관을 둘러보며 전북을 배우기도 했다.

 

현재 도청견학은 130명 이하로 사전예약을 받아 1시간 코스로 운영되고 있다. 홍보 영상관에서 도정 홍보영상물을 시청하고, 도정 및 청사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받은 후, 탄소산업, 새만금잼버리대회 등 5~6개의 도정핵심사업 전시관을 방문하는 코스로 짜여져 있다.

 

새만금세계잼버리전시관의 경우 대형텐트와 캠핑용품, 디지털 즉석사진 촬영 및 인화기 등 딱딱하지 않고 흥미로운 공간으로 조성돼 있어 소통청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의 전북방문에 이어 정부의 탄소산업 육성계획이 발표되는 등 전북 탄소산업이 탄력을 받으면서 도민 눈높이에 맞춘 전북도청사 탄소융복합전시관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이형열 전북도 홍보기획과장은 도민들이 공감하고 활용할 때 정책체감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방문객들의 눈높이에 맞춘 홍보 공간 조성 및 안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많은 분들이 청사를 방문해 도정을 친밀하게 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북도에서는 매년 늘어나는 도청견학 수요와 대형국제행사를 앞두고 대내·외 내방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보다 전문적인 도정홍보를 위해 내년부터는 전담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