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일 경북도의원, 점촌-신도청-안동선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촉구!...

5분 발언 통해, 점촌-안동선 국가철도망 반영과 신도청-통합신공항 철도연결해야 -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4:23]

김대일 경북도의원, 점촌-신도청-안동선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촉구!...

5분 발언 통해, 점촌-안동선 국가철도망 반영과 신도청-통합신공항 철도연결해야 -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0/10/17 [14:23]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경북도의회 김대일 의원(안동3)16일 개최된 제31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점촌-신도청-안동 간 54.4km 구간의 단선철도건설사업이 정부의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경북도가 총력을 기울일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김대일 의원의 5분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경북의 수도인 도청신도시의 경우 인구 10만 자족도시를 목표로 활성화를 추진 중이나, 도청이전 후 4년이 지난 지금도 인구가 2만명이 채 되지 않는 등 활성화가 되지 않고 있고, 도로망이 불편하고 철도가 없어 사회간접자본 확충이 무엇보다 절실한 지역이다.

 

내년 4월 발표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점촌-신도청-안동 간 단선철도건설사업이 반영되고 중부내륙선과 연결되면 서울에서 신도청을 거쳐 안동으로 이어지는 직통노선이 완공되고, 이를 통해 도청신도시의 활성화는 물론, 경북 북부지방의 풍부한 관광자원 활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더욱이 점촌-신도청-안동 구간은 지난 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도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된 만큼, 이번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반드시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경북도에서는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아울러, 점촌-신도청-안동선이 확정된다면 지난 8월 이전부지가 확정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에서 도청신도시까지 철도 연결도 더 큰 호응을 얻을 것이며, 도청신도시가 북으로는 서울, 남으로는 통합신공항까지 열차로 연결되어 경북의 행정 중심이자 교통인프라의 중심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김대일 의원은 5분발언을 마무리하며 점촌-신도청-안동선이 건설되면 경제적 파급효과가 12,680억원에 달하는 등 지역발전과 경제적 효과가 큰 만큼, 내년 4월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꼭 반영될 수 있도록 경북도가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경북도/정승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