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방화동 청신호 주택' 건립공사 본격화…‘22년 말 입주

강서구 개화산역 인근 옛 성지중고 부지 청신호 및 방화2동 주민센터 건립공사 추진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15:10]

서울시, '방화동 청신호 주택' 건립공사 본격화…‘22년 말 입주

강서구 개화산역 인근 옛 성지중고 부지 청신호 및 방화2동 주민센터 건립공사 추진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0/12/31 [15:10]
    조감도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과거 성지중고등학교 부지로 활용되다가 공터로 방치됐던 시유지를 개발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및 주민센터를 건설하는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건립공사’가 1월 본격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4월 9일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건립공사」에 대한 도시관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계획을 확정했으며, 9월 시공사 선정, 10월~12월 부지 내 지장물 철거 및 지하철 협의를 거쳐 `21년 1월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하게 됐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설계안 마련을 위해 앞서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설계공모」(2019.06.28.~8.14.)를 실시, 당선작을 선정하였으며, `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공급되는 청신호는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총 315세대 입주 규모로 전용면적 29㎡ 109세대, 44㎡ 206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방화동 청신호 주택은 지하철 5호선 개화산역에 인접하여 있고, 연면적 25,839㎡, 지하1층~지상15층 규모이며 작은도서관, 경로당, 어린이집, 주민운동시설 등 부대복리시설도 조성 된다. 방화2동 주민센터는 연면적 2,015㎡, 지하1층~지상5층 규모이며 `21년 하반기 준공 후 강서구에 기부채납 할 예정이다. 단위세대는 SH공사에서 개발한 청신호 특화평면이 적용되어 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방치됐던 시유지를 활용하여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청신호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청년 주거안정 및 주거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도심 속 유휴부지나 노후 공공청사 부지를 활용하여 양질의 주택을 활발하게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