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참여

박겸수 강북구청장, 다음 주자로 당진시장과 익산시장 지목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6:07]

강북구,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참여

박겸수 강북구청장, 다음 주자로 당진시장과 익산시장 지목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1/13 [16:07]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이 13일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자치분권 기대해’는 32년 만에 이뤄진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에 따라 도래될 자치분권의 새 시대를 맞아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자치분권의 미래를 준비하는 각오와 의지 등을 나타내는 푯말을 들고 사진을 찍은 후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작년 12월 16일 처음 시작해 각 지방자치단체로 이어지고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강북구만의 특색을 고스란히 입힌 맞춤형 제도설계 등 지방자치의 획기적인 발전을 이뤄낼 발판이 마련됐다”며 “구민이 주인이 되는 행정을 펼쳐 진정한 의미의 풀뿌리 민주주의가 정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자치분권의 기대감을 전한 박 구청장은 다음 주자로 자매도시인 김홍장 당진시장과 정헌율 익산시장을 추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