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019년 2020년 정보공개 종합평가 결과 공개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2:04]

행안부, 2019년 2020년 정보공개 종합평가 결과 공개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1/01/19 [12:04]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행정안전부는 2019년과 2020년(1월~8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정보공개 운영실적 전반에 대해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는 2019년 580개 기관과 2020년 587개 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되었다.

행안부는 총 4개 분야 10개 지표를 통해 평가를 실시하고, 기관 유형별 평가순위 및 점수를 기준으로 총 4개 등급을 부여하였다고 전했다.

특히, 평가분야는 ▴사전정보, ▴원문공개, ▴청구처리 ▴고객관리 분야로 구성하여 기관별 정보공개 수준을 전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시민단체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외부평가단을 구성하여 평가를 실시하였다.

평가결과를 보면, 먼저 전체적인 정보공개 운영 수준은 양호하였으나 일부 기관의 경우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우수 운영 사례를 살펴보면,

법제처의 경우 고객관리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민생각함'을 적극 활용하여 이용자 수요를 파악하고 이를 통해 실생활에서 활용도가 높은 법제 정보를 사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사전정보 분야에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공개 정보를 국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유형별로 분류하고 구체적인 개별 정보의 내용 역시 쉽고 자세하게 작성하여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하였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각 기관 정보공개 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여 이번 평가에 대한 분석결과를 공유하고, 미흡 사항에 대해 개선 대안을 제시하는 등 기관별 정보공개 운영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정보공개 종합평가를 통해 국민의 알권리와 국정운영의 투명성을 높이는 정부혁신이 이루어 지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정보공개 종합평가를 통해 기관별 부족한 사항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하여 공공기관의 정보공개 운영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