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안전한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종식 분수령 될 것”

전해철 행안부장관, 코로나19 대응 1년의 소회와 향후 대응 방향 밝혀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54]

“신속·안전한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종식 분수령 될 것”

전해철 행안부장관, 코로나19 대응 1년의 소회와 향후 대응 방향 밝혀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1/01/19 [15:54]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은 코로나19 대응 1년을 돌아보며, 그간 행안부가 지난해 2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과 함께 2본부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고 밝혔다.

우한을 비롯한 해외교민 국내이송 지원 및 임시생활시설 운영,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부족 해결을 위한 생활치료센터 확보· 운영, 자가격리자 관리 등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한 감염병에 대한 방역체계를 구축하였다.

보건의료 전담차관 신설, 질병관리청 승격과 함께 전국의 역학조사관 인력 보강 등 코로나19 대응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여 범정부 방역역량을 강화하는데 초기 주안점을 두기도 했다.

또한,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때 범정부대책특별지원단을 운영하여 지자체 대응을 지원하였으며, 민생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전 국민 대상 1차 긴급재난지원금 14조 3천억 원을 신속하게 지원하였다.

전해철 장관은 “지금까지는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국민이 협력하여 방역에 전념해 왔지만, 앞으로는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지난 1월 12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을 가동하고 본격적인 백신 접종에 대비하고 있다.

앞으로 행안부는 신속하고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을 위해서 지자체 실정에 맞는 전담조직 구성을 지원하고,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가교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 국민들이 편리하게 백신 접종에 관해 안내받을 수 있도록 국민비서 서비스와 예방접종시스템 연계도 추진하고 있다.

전해철 장관은 “백신접종이 순조롭고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배송‧보관‧접종‧사후관리 등 전 과정에 걸쳐 질병청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하여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해철 장관은 최근 개인 SNS를 통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로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된 만큼, 새롭게 맞이할 1년은 지난 1년과 분명히 다를 것임을 강조했다.

특히, 유례없는 감염병 재난에 오랜 시간 적지 않은 희생과 고통을 감내하며 공동체를 위해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 협조해 준 국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끝으로 전해철 장관은 “2021년을 ‘회복’과 ‘도약’의 해로 삼아 국민과의 공감과 협력 속에서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시행하여 우리 국민들이 하루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