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공직자 올해 설 명절 농축산물 선물 20만원까지 허용

김서윤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5:14]

국민권익위, 공직자 올해 설 명절 농축산물 선물 20만원까지 허용

김서윤 기자 | 입력 : 2021/01/21 [15:14]

 

  ©


(시사일보= 김서윤 기자) 지난 15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는 긴급 전원위원 회의가 열렸다.

안건은 일명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에 관해서다.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해 설 명절에도 국민권익위원회는 올해 설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에 대해 20만원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직무 관련 공직자등에게 줄 수 있는 농촉수산물 선물의 상한액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시적으로 상향된다.

 

  ©


코로나 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어려움을 겪는 농축수산 업계를 돕고 침채된 내수 경기를 활성화 하기 위한 조치로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 했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번 조치가 19일 국무회의 의결후 시행되며, 설 연휴가 끝나는 다음달 14일까지 적용된다고 밝혔다.

 

  ©

 

적용 상품은 한우, 생선, 과일, 화훼등 농축수산물과 홍상, 젓갈, 김치등 관련 가공식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