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윤주희, 새털처럼 가벼운 그녀의 마음, 그 향방은?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21:56]

‘펜트하우스2’ 윤주희, 새털처럼 가벼운 그녀의 마음, 그 향방은?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1/02/22 [21:56]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펜트하우스2’ 윤주희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는 상아(윤주희 분)가 윤희(유진 분)와 윤철(윤종훈 분)의 러브스토리에 열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아는 서진(김소연 분)과 단태(엄기준 분)의 약혼식에 나란히 나타난 윤희-윤철 커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곧이어 변화된 윤철의 스타일을 비롯해 사업가 포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자는 여자를 잘 만나야 한다’는 마리(신은경 분)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첫사랑이었던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흥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패악을 부리는 서진에게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맞서는 윤철을 목격하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마치 반하기라도 한 듯 감동한 상아는 윤희에게까지 손을 내밀며 헤라클럽 입성을 환영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상아가 이렇게 태도 변화를 보인 데에는 존 바이오 비상장주식을 주겠다는 윤철의 제안이 큰 몫을 했다는 점에서 웃음을 자아낸다.

서진-단태와 윤희-윤철의 대결구도 사이에서 오가고 있는 새털처럼 가벼운 상아의 마음이 어디로 향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는 규진(봉태규 분)이 술김에 마리(신은경 분)에게 입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져 과연 상아-규진-마리 트리오의 우정 아닌 우정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극중 윤주희는 역대급 빌런들 사이에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상아 역을 선보이며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윤주희의 열연이 돋보이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또 지난 19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는 상아(윤주희 분)의 철없는 남편 내조가 그려졌다.

이날 상아는 단식투쟁으로 1인 시위 중인 규진(봉태규 분)의 곁을 지켰다. 부동산 투기 국회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에 규진을 응원하며 내조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었다. 규진이 탈진한 듯 쓰러지자 한껏 비극적인 목소리로 규진을 부르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녀의 내조는 외부에 보여지는 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보좌관에게 업혀 들어온 규진이 배고픔에 온갖 짜증을 내자 정성껏 준비한 음식을 선보였다. 실신한 연기를 빌미로 단식 투쟁을 그만두면 된다며 끈기 없는 남편을 어르고 달래는 것 또한 놓치지 않았다.

여기에 상한가를 친 주식 투자를 챙기지 못한 남편에게 바가지를 긁으며 잇속을 챙기는 것 역시 상아의 몫이었다. 여전히 철없는 남편이 주변의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국회의원이 된 덕분에 ‘내조의 여왕’의 대내외적인 활약은 더욱 고달파질 것으로 예상돼 웃음을 자아냈다.

윤주희는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력과 안정적인 발성을 바탕으로 미워할 수 없는 고상아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