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미래스마트도시 기대”

장병환 대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2:56]

양기대 의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미래스마트도시 기대”

장병환 대기자 | 입력 : 2021/02/25 [12:56]

새로운 주거플램폼과 미래차 집적단지로 조성

 

수도권 서남권 핵심거점지역으로 자리매김 기대

 

 

 

 

 

  ©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지난 24일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이 3기 신도시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주거플랫폼과 미래차(전기차자율주행차) 집적단지 등이 공존하는 미래스마트도시로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2.4 부동산 공급대책의 첫 번째 후속조치로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7만호의 공공주택을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양 의원은 “3기 신도시 선정으로 지난 10여년 간 잠들어 있던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의 미래 성장잠재력이 깨어날 것이라며 광명시흥시가 수도권 서남권의 핵심거점지역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오늘부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양질의 일자리와 좋은 주거환경이 공존하는 미래 스마트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기관, 지자체 그리고 시민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 의료, 문화, 복지 등이 융합된 새로운 주거플랫폼과 미래차 집적단지 등이 공존해 4차산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양 의원은 이어 국토부가 발표한 광역교통개선대책과 더불어 기존에 추진되고 있는 광명~목동선과 구로차량기지 이전, 2경인선 등의 사업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특단의 광역교통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 의원은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주최로 이낙연 당대표와 함께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을 미래스마트도시로 추진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한편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은 2010년 보금자리주택으로 지정되었으나 주택경기침체, 공급과잉 우려, 자금문제 등으로 2015년 공공주택지구에서 전면해제되고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이후 400만평 등의 큰 규모와 성장잠재력 등으로 신도시 얘기가 나올 때마다 물망에 올랐다.

 

광명/장병환 대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