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원스톱 서비스 시행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즉시 교통카드(10만 원 충전) 지급도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09:15]

울산시,‘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원스톱 서비스 시행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즉시 교통카드(10만 원 충전) 지급도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1/02/26 [09:15]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울산시가 울산지방경찰청과 공동으로 오는 3월부터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사업’의 접수창구를 기존 경찰서 및 운전면허장에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확대하여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울산시에 거주하는 만65세 이상(195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 어르신을 대상으로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면허가 실효된 경우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울산시가 2020년 이 제도를 처음 도입하여 준비 과정을 거쳐 8월부터 12월 말까지 면허증 반납 신청 순서에 따라 교통카드를 지급한 결과 모두 1,557명이 반납해 당초 지원키로 한 1,100명보다 457명(41.5%)이 초과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어르신들의 편의를 향상하고 참여를 촉진하기 위하여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면허증 반납 장소를 확대하고 교통카드도 기존에는 등기우편으로 보냈으나 면허증 자진반납 시 즉시 수령할 수 있도록 하였다.

다만, 경찰서 및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하여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한 어르신은 교통카드 수령을 위하여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추가 방문하여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사업은 초고령화를 바라보는 상황에서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어르신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