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오포물류단지 조성사업, 공사 이권개입 불만품고 현장소장 폭행

마을주민 선동해 집회시위와 악의성 글 불법 현수막 부착 시공사 압박

전상원 기자 | 기사입력 2018/10/13 [13:11]

광주 오포물류단지 조성사업, 공사 이권개입 불만품고 현장소장 폭행

마을주민 선동해 집회시위와 악의성 글 불법 현수막 부착 시공사 압박

전상원 기자 | 입력 : 2018/10/13 [13:11]

 

 (시사일일=전상원 기자) 경기도 광주시 오포물류단지 조성사업 공사를 둘러싸고 소수 마을주민들 중 일부가 일감수주 불만을 품고 분진·소음·진동의 피해를 주장하며 집회시위로 맞서 눈총을 사고 있다. 이런 배경에는 L모씨 (토목건설업자)가 수개월 동안 해당 건설사 현장 소장에게 공사 일감 등을 거절당해 집회시위 마저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돼 불신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집회시위에 참여했던 한 주민은 "영문도 모르고 주최측이 불러서 참여하게됐다""앞으로 동참하지 않겠다"고 말해 집회시위 배경에 의구심을 사고 있다.

 

특히 L모씨는 공사 이권개입이 관철되지않자 음주상태에서 유모 현장소장을 폭행해 전치 2주 상해를 입힌 당사자이면서 집회시위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시공사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피해 당사자인 유모 현장소장은 "최근 지역 정서를 감안해 폭행 가해자 L모씨와 합의를 하면서 더 이상 민원을 제기하지 않는 조건으로 선처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모씨는 심야시간에 집회참가 주민들을 동원해 현장 훤스 벽체에 빨강색 스프레이로 악의적인 글을 낙서하고 20여장의 불법 현수막을 피스로 고정 부착해 범법 행위를 자초하며 시공사를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대해 현장 관계자는 "인허가 절차과정의 필수 조건인 주민공청회는 법적으로 1회 이지만 충분한 설명과 이해를 돕기 위해 2회에 걸쳐 진행했고, 당시 마을이장과 주민들은 사업설명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마을이장과 주민들이 요구한 마을회관 무상건립과 마을 배수로 정비사업를 비롯해 사업부지 내 3.300평 부지에 체육시설과 산책로 등 편의시설을 만들어 주는 조건으로 사업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물류단지 특성상 대형화물차 진출입과 일반차량 교통흐름을 사전에 예측하고 분당방향 1.8km 구간을 왕복 4차선으로 확장해 시로 기부체납 한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사를 진행하면서 주민들의 피해와 민원을 최대한 줄이기위해서 진동.소음.비산먼지 등 법적 기준치 이하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 해명했다.

 

이와관련 인근 300여 다세대 주택단지 주민대표 등은 "이 일대는 기반시설과 환경,교통,문화시설이 낙후되어 주민들 불만이 높았는데, 물류단지 내 체육시설과 산책로 등이 완공되면 일대 주민들의 문화 해택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물류단지가 완성되면 기존 왕복2차선 도로가 4차선으로 확장되어 교통 체증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현장에 지역구 정치인 임종성 국회의원 보좌관과 박덕동 도의원, 임일혁 시의원이 방문해 주민들 의견을 청취했다.

 

아울러 "소음·진동·비산먼지에 대해서는 법의 기준치 이하로 공사하면 지적 대상은 아니지만

 

법을 떠나서 주민 피해가 없도록 시공사에 최대한 협조를 당부하겠다"고 약속했고, "공사중단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이처럼 물단지 조성사업을 둘러싸고 이 일대 대다수 주민들은 환영하는 분위기인 반면 집회시위 극소수 주민들은 이권을 챙기기위한 수단으로 공사중단을 촉구하고 있어 향후 주민들간의 찬반 여론 등의 마찰이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