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봄꽃과도 거리두기…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

여의도한강공원 4개 주차장 6개 출입구에 차단시설 설치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1:15]

서울특별시, 봄꽃과도 거리두기…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

여의도한강공원 4개 주차장 6개 출입구에 차단시설 설치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3/30 [11:15]
    여의도한강공원 – 여의서로 간 차단구역(15개)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세의 지속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위해 벚꽃 개화시기인 3월 31일부터 4월 12일까지 ‘한강공원 대응 조치’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➀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와 ➁국회 여의서로 전면 폐쇄에 따른 한강공원과 국회 여의서로 간 진출입로 15개 구역 차단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첫째로, 벚꽃 개화시기 동안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을 폐쇄한다.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4월 3일, 4일, 10일, 11일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을 24시간 폐쇄하고, 해당 주차장 출입구 6개소에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조치 기간인 3월 31일 ~ 4월 12일 중, 주말(토요일 00시부터 일요일 24시까지)에 한하여 여의도한강공원 1·2·3·4 주차장을 폐쇄한다.

단, 성모병원 앞 제5주차장은 휴일 병원 교대근무자 주차 수요를 고려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둘째, 영등포구청과 협조하여 통제구역인 여의서로와 한강공원의 진출입로 15개 구역을 차단할 예정이다.

시민의 이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출입 불가를 알리는 홍보물을 부착하고 차단 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것으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안전 관리를 추진한다.

이용우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다가오는 벚꽃 개화시기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 조치를 시행한다”며 “나와 내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해 봄꽃놀이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