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북미, 2011년 유해 발굴 비용 570만달러 합의”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31 [16:10]

VOA, “북미, 2011년 유해 발굴 비용 570만달러 합의”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7/31 [16:10]

북한과 미국이 201110월 미군 유해 발굴 작업 재개에 공동 합의하며 서명한 합의기록이 공개됐다.

 

3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입수해 공개한 5장짜리 합의문에는 발굴 인력의 구성과 작업 위치, 장비, 물자 보급, 준수사항 등이 세세하게 담겼다.

 

합의문에는 20123250명을 동원해 한 달간의 북한 측 사전 조사를 거쳐 10월까지 진행한다고 명시했다.

▲ 미군 유해를 실은 미군 수송기가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한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운영자

 

구체적으로 201243일부터 20일까지 베이스캠프 건설, 424일부터 529일까지 1차 합동 작업, 65일부터 710일까지 2차 작업, 3차와 4차는 각각 84일부터 98, 911일부터 1018일까지 진행하는 일정이다. 작업 참여 인원은 북한 540, 미국이 34명이다.

 

북한은 발굴에 110, 작업과 지원에 430명을 동원하고, 미국은 발굴 작업 장소인 운산과 장진 베이스캠프에 각각 13명씩, 합동답사팀과 평양 연락소에 각각 4명씩 배치하기로 했다.

 

특히 배상 항복을 보면 미국은 북한에 5699160달러를 3차례에 걸쳐 제공한다고 적시했다. 2012391차로 150만달러를 낸 뒤 824260160달러, 나머지 150만달러를 1019일에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는 모두 판문점에서 지불한다고 적혀 있다.

 

보급 물자는 미국이 쌀 72톤과 야채 8.9, 육류 26톤을 남포항을 통해 베이스캠프 건설 이전에 수송한다고 적시했다. 휘발유 333204, 경유와 석유 122500, 프로판 7, 윤활유 8660등도 들어있다.

 

그러나 이 문건을 토대로 계획된 미군 유해 공동 발굴 작업은 이듬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2·29합의가 불발되면서 무산됐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