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6000억 규모 말레이시아 발전소 우선협상자로 선정

전우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19 [13:05]

포스코건설, 6000억 규모 말레이시아 발전소 우선협상자로 선정

전우영 기자 | 입력 : 2018/11/19 [13:05]

▲ 말레이시아 폴라우인다섬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조감도.(제공=포스코건설)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포스코건설은 말레이시아 폴라우인다섬에 조성되는 1200MW급 가스복합발전소 건설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로 포스코건설은 말레이시아 에너지 건설시장에 첫 진출하게 된다. 총 공사비는 6000억원이다.

 

포스코건설(60%)과 일본 미쓰비시 상사(40%)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이번 사업에서 포스코건설은 설계, 구매조달, 건설 등 EPC공사를 일괄 수행하며 미쓰비시 상사는 주기기인 보일러와 터빈 등을 공급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사업이 현지 부동산 개발사인 타드맥스, 정부 산하 투자회사인 월드와이드, 한국전력 등이 공동 투자자로 참여해 안정적 사업추진과 자금조달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포스코건설은 2019년 초 발주처와 EPC계약을 체결하고 2031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전소가 준공되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지역 50만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말레이시아 에너지 건설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중남미 등지에서 수행한 발전소 건설 노하우와 축적된 기술로 글로벌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