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적지 증강·가상현실로 본다…'2017 한국고고학저널' 발간

전우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20 [11:49]

유적지 증강·가상현실로 본다…'2017 한국고고학저널' 발간

전우영 기자 | 입력 : 2018/11/20 [11:49]

▲ 고고학저널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구현한 국내 첫 문화재 분야 보고서인 '2017 한국고고학저널'을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2017 한국고고학저널'은 학계와 언론으로부터 주목받았던 유적을 선정해 그 성과와 의미를 종합·정리한 보고서로, 올해는 일반인도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재 분야 국내 최초로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콘텐츠 기술을 구현해 제작했다.

 

'2017 한국고고학저널'에는 총 22개소 유적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았으며 이 가운데 5개 유적의 사진·도면에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콘텐츠 기술을 적용했다.

 

증강현실 콘텐츠가 적용된 유적은 김포 신곡리 유적 경산 양지리 유적서울 방이동 고분군(사적 제270) 3호분 경주 동궁과 월지(사적 제18, 옛 명칭: 안압지)이다. 가상현실 콘텐츠가 적용된 유적은 하남 감일동 유적으로, 도면을 통해 실제 유적 현장에 가서 보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내·외 국공립 도서관과 국외 연구기관 등 관련 기관에 보고서를 배포하고,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에도 공개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