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상습정체구간 경산 압량 부적리~금구리 확달라진다!...

523억 원 투입 부적~금구리 1.7km 8차로 확장공사 5년 만에 준공 -
상습정체 해소 및 경산IC 및 경산공단 연결 물류수송 편의에 크게 기여 -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1/11/27 [10:21]

경북도, 상습정체구간 경산 압량 부적리~금구리 확달라진다!...

523억 원 투입 부적~금구리 1.7km 8차로 확장공사 5년 만에 준공 -
상습정체 해소 및 경산IC 및 경산공단 연결 물류수송 편의에 크게 기여 -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1/11/27 [10:21]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경북도는 지방도 919호선인 경산 압량읍 부적리에서 금구리 구간 1.7km 8차로 확장공사가 완료돼 교통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구간은 기존 4차로 구간으로 영남대학교를 비롯해 각종 공장과 주택지가 산재하고 있어 상습적으로 차량이 정체되고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 도민들이 교통 불편을 지속적으로 호소해왔다.

 

경산IC에서 영남대학교로 이어지는 도로 중 부적리에서 영남대학교까지 구간은 1999년에 8차로 확장이 완료된 바 있다.

 

이번 공사는 미확장 구간 5km 중 부적리에서 금구리까지 1.7km구간을 기존 4차로에서 8차로로 확장하기로 하고 총 523억 원을 투입해 2016년에 착공해 5년 만에 완공했다.

 

주요 사업내용은 좌우로 교량 2개소(275m), 교차로 5개소 등을 신설하고 도로 폭을 20m에서 45m로 확포장했다.

 

한편, 경북도는 나머지 미 확장 구간인 금구리에서 경산IC3.3km에 대해서도 설계가 마무리되는 대로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동엽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번 공사 준공으로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극심한 상습정체 구간이 해소되고 경산IC 및 경산공단으로 연결하는 물류 수송 편의에 크게 기여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나머지 미확장 구간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정승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