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혼 '아리랑' 앙코르 유적에서 울려퍼진다

한국문화재재단, '아리랑 판 굿 KoreArirang' 개최

전우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1:40]

한국인의 혼 '아리랑' 앙코르 유적에서 울려퍼진다

한국문화재재단, '아리랑 판 굿 KoreArirang' 개최

전우영 기자 | 입력 : 2018/12/04 [11:40]

▲ 아리랑 공연.(한국문화재재단 제공)     ©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한국인의 혼을 담은 '아리랑'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에서 울려퍼진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이자 인류무형유산인 '아리랑'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7일 앙코르 유적 프레아피투 사원에서 '아리랑 판 굿 KoreArirang(코리아리랑)'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아리랑은 지역과 세대를 초월해 광범위하게 전승되고 재창조되고 있다는 점과 '아리랑 아라리요'라는 후렴구만 들어가면 누구나 쉽게 만들어 부를 수 있다는 점을 인정받아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됐다. 앙코르 유적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중요한 고고학 유적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아 1992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아리랑과 함께 캄보디아의 인류무형유산인 크메르 그림자극 '스벡 톰'(Sbek thom)이 한 무대에 오른다. 스벡 톰은 '커다란 가죽'이라는 뜻으로 가죽으로 만든 2m 높이의 관절이 없는 꼭두각시를 주 도구로 한다.

 

또 세종학당과 함께 캄보디아 씨엠립에 위치한 앙코르 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6일부터 8일까지 아리랑 노래와 무용, 악기(단소) 등을 함께 배우고 체험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