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민주-한국 3野 뺀 예산 잠정합의에 긴급의총

김영찬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6:04]

바른미래, 민주-한국 3野 뺀 예산 잠정합의에 긴급의총

김영찬 기자 | 입력 : 2018/12/06 [16:04]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부 및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내년도 예산안 관련 협상을 갖기 위해 운영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시사일보=김영찬 기자) 바른미래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야3당이 추진한 선거제도 개편 등에 관한 합의 없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잠정 합의한 것을 규탄하기 위해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민주당과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등에 대한 합의를 거부하고, 자기들끼리 합의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에 그동안의 협상 과정을 상세히 공유하고, 이후 당의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히 비상의원총회를 소집하오니, 모든 의원님들께서는 반드시 참석해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협의에 참여했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편에 관한 사항이 합의돼야 예산안 처리를 협조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혀왔다.

 

앞서 손학규 대표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한국당과만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음을 시사한 데 대해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토론배틀 시즌2가 끝난 뒤 뉴스1과 만나 "민주주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손 대표는 "그렇게 민주주의를 거부하려고 한다고 하면, 하라고 해야지. 그 사람들이 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나. 그게 근데 가능한 일인가"라며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위 다수제 횡포가 그대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비공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의 마지막 제안을 했다. 이후 민주당과 한국당의 잠정 합의 소식이 전해지자, 손 대표와 면담한 뒤 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대책회의를 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