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VR/AR 성장거점 생긴다…19일 제작지원센터 개소

김용규 대기자 | 기사입력 2018/12/19 [10:49]

부산 VR/AR 성장거점 생긴다…19일 제작지원센터 개소

김용규 대기자 | 입력 : 2018/12/19 [10:49]

 

▲ 부산 VR/AR 제작지원센터 로고(부산시 제공)     

 

(시사일보=김용규 대기자) 부산이 가상증강현실(VR/AR) 산업의 중심축으로 도약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19일 오후 3시 부산영상산업센터 7층에서 '부산 VR/AR 제작지원센터(이하 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센터는 올해 상반기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287500만원(국비 193500만원·시비 37500만원·민간 56500만원)을 투입, 전용 면적 약 786규모로 구축됐다.

 

시설은 입주지원실(10개실), 1인 사무실(5개실), Tech LAB(1개실), 비즈니스 라운지(1개실), 프로젝트룸, 회의실 등으로 구성된다.

 

시는 지원센터가 지역 VR/AR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거점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앞서 다양한 가상증강현실 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 지역특화산업 융합형 VR/AR 콘텐츠개발 사업에 총 11억원(8개팀)을 지원하고 했다.

 

또한 지난 726일부터 28일까지 벡스코에서는 2회 부산VR페스티벌을 개최, 방문객 17286, 참가업체 96, 상담금액 약 240억 등의 성과를 올렸다.

 

유재수 시 경제부시장은 "지원센터를 기반으로 해양, 물류, 관광 및 영화영상 등 지역특화산업과의 융합이 가속화될 경우 향후 부산의 차세대 먹거리 산업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