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 1%↓·전셋값 2.4%↓ '동반 하락"

세제·규제·입주물량 영향 집값, 수도권 0.5%↓·지방 1.8%↓ 매매 관망 반사이익 불구 전세도 수도권 2.2%↓·2.7%↓

전우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1:22]

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 1%↓·전셋값 2.4%↓ '동반 하락"

세제·규제·입주물량 영향 집값, 수도권 0.5%↓·지방 1.8%↓ 매매 관망 반사이익 불구 전세도 수도권 2.2%↓·2.7%↓

전우영 기자 | 입력 : 2019/01/10 [11:22]

▲ (제공=한국감정원)     ©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한국감정원이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1% 하락하고 전셋값도 2.4%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은 10일 서울사무소에서 '2018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지난해(3.3%)보다 대폭 떨어진 마이너스(-) 0.5%, 지방도 마이너스(-) 1.8%를 기록해 작년(-0.9%)보다 하락 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채미옥 연구원장은 "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부동산 세제개편, 규제지역 추가 등 정부 규제, 누적되는 아파트 입주 물량 영향이 크다""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으로 상승할 수 있으나 전국적으로는 하락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전셋값도 올해보다 2.4% 하락하며 수도권과 지방은 각각 마이너스(-) 2.2%, 마이너스 (-) 2.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매매시장이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반사효과로 전세수요가 증가하겠지만 입주 물량 증가로 전국적으로는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주택매매 거래량은 2018(86만건)보다 5.5% 감소한 약 81만건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의 규제 기조와 금리 인상으로 투자자가 주택구매를 보류하거나 미루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