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조재범 사건에 "심석희와 국민께 사과"

박광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5:28]

대한체육회 조재범 사건에 "심석희와 국민께 사과"

박광범 기자 | 입력 : 2019/01/10 [15:28]

▲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심석희를 상습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시사일보=박광범 기자) 오장환 기자 대한체육회가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대한체육회는 10'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사과문'을 통해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에게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파문이 커지자 수습에 나선 모양새다.

 

체육회는 대책 마련 계획도 덧붙였다. 심석희는 국가대표 선수촌의 라커룸 등에서 조재범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사태의 심각성이 더욱 커진 상황이다.

 

체육회는 "정부와 협조해 선수촌 전 종목에 걸쳐 현장 조사를 실시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스포츠인권 관련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재검토 및 개선하고자 한다""선수촌 훈련장·경기장 CCTV 및 라커룸 비상벨 설치 등을 통해 사각지대와 우범지대를 최소화하고 합숙훈련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대한체육회 사과문 전문이다.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사과문

 

먼저, 조재범 전 코치의 폭력·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립니다.

 

정부와 대한체육회는 스포츠인권 향상을 위한 제도를 운영하며 스포츠계 폭력·성폭력을 방지하고자 노력해왔으나 이번 사건을 통해 시스템에 큰 허점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선수들이 가장 보호받아야 할 선수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정부와 협조하여 선수촌 전 종목에 걸쳐 현장 조사를 실시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아울러 스포츠인권 관련 시스템을 백지부터 전면적으로 재검토 및 개선하고자 합니다.

 

국가대표선수촌 훈련장·경기장 CCTV 및 라커룸 비상벨 설치 등을 통해 사각지대와 우범지대를 최소화하고 합숙훈련 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선수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훈련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선수촌 내 여성관리관과 인권상담사를 확충하여 여성 선수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선수 보호 조치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특히 지난 12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앞으로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다시는 체육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엄벌에 처할 것입니다. 피해자에 대해서는 피해사실을 밝혀도 선수 생활에 불이익이 없도록 최대한의 보호장치를 마련하겠습니다.

 

국가대표 선수는 우리 국민과 체육계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대한체육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선수들이 다시는 상처받고 희생되지 않도록 재발방지 및 대책마련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