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새벽, 홀로서다.

예당저수지의 잔잔한 봄그리움이 움트는 새

김해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04:32]

이 새벽, 홀로서다.

예당저수지의 잔잔한 봄그리움이 움트는 새

김해숙 기자 | 입력 : 2020/03/26 [04:32]
 

<너와 나>혜연 작가가 찍고, 해숙이 살 붙이다

  홀로여도©

 

  홀로가 아니였네©

 

  서로 대화하는 잔가지들©

 

  서로 대화하네©

 

  위로도 해주고©

 

 

  새벽이 아름다운건©

 

길이 있기 때문이지  ©


어느 이른 새벽
커피 한잔을 들고 안개 자욱한 강가로 

나섰던 아련한 그림움

그리고

어디에서나 그려지는 자연과의 대화

 

물속에 뿌리내리고 

많은 걸 아프고, 즐거워하며

늘 그자리에서 다양한 모습을 뿜어내는 자연

 

오늘도 이곳에서 그와 마주하며

마음을 쓸어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