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정재 "기존 목사와 달라…감독에 기대서 연기"

조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1/25 [11:47]

'사바하' 이정재 "기존 목사와 달라…감독에 기대서 연기"

조윤희 기자 | 입력 : 2019/01/25 [11:47]

 

▲ 배우 이정재가 2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시사일보=조윤희 기자) 배우 이정재가 기존 목사와 다른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 제작보고회에서 "극 중 박목사는 목회하는 목사는 아니고 종교문제연구소라는 개인 사무소를 열어서 신흥종교의 잘못된 점과 비리를 파헤치고 고발하는 일을 주로 하는 목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건에 들어가면 갈수록 감당을 하지 못하는 사건까지 못하게 된다""현대물이 참 오랜만인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어떻게 하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까 싶었다. 영화에서 박목사라는 캐릭터에 대한 내면과 고민이 잘 표현했어야 했다. 기댈 데라고는 감독 밖에 없더라. 둘이서 리허설을 많이 했었다"고 털어놨다.

 

또 이정재는 "그래도 대화를 해도 잘 모르겠는 부분이 있더라. 느낌이란 게 미묘한 차이임에도 얘기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에겐 차이가 있다. 리허설도 많이 했는데 그래도 모르겠으면 감독님께 연기해달라고 했다. 가장 어려웠던 건 그 미묘한 차이를 연기자가 표현해야 하는 부분이었다. 기존의 이야기 전달 방식과 달랐으면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로 이정재 박정민 정진영 진선규 이다윗이 출연한다. 오는 220일 개봉.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