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리스크…중견사 지방 분양 일정 안갯속으로

김해 내덕지구 중흥S-클래스, 2020년 1월로 또 연기 지방 미분양 공포…"대형사 브랜드 선호로 이중고"

박류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4:20]

미분양 리스크…중견사 지방 분양 일정 안갯속으로

김해 내덕지구 중흥S-클래스, 2020년 1월로 또 연기 지방 미분양 공포…"대형사 브랜드 선호로 이중고"

박류석 기자 | 입력 : 2019/02/07 [14:20]

▲ 지방의 한 신규 분양단지 모델하우스 모습. 기사 내용과는 관계 없음.     

 

(시사일보=박류석 기자) # 충청권을 주축으로 주택사업을 하는 A사의 주택사업 임원인 K. 해가 바뀌었지만, 그의 고민은 달라지지 않았다. 분양 일정을 잡지 못해서다. 그는 "시와 분양 일정을 협의하는데 뾰족한 수가 나오지 않는다""무작정 늦출 수도 없고 당장 (분양을) 하자니 미분양 가능성이 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했다.

 

속절없이 떨어지는 집값과 미분양주택 증가로 지방 분양 일정을 미루는 건설사가 속출하고 있다. 브랜드 경쟁력에서 밀리는 중소·중견 건설사의 분양 일정이 기약 없이 미뤄지는 것이다.

 

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중흥건설은 경남 김해 내덕지구 A3-2블록에 공급하는 '중흥S-클래스' 분양을 20201월로 연기했다. 내덕지구 중흥S-클래스는 2064가구 규모 역세권 대단지로 일대 관심을 받았다.

 

내덕지구 중흥S-클래스 분양 연기는 처음이 아니다. 애초 201610월 분양 예정이었으나 20175월과 9월로 각각 미뤄졌고 다시 일정이 지난해 11월로 지연됐다. 이 역시 지켜지지 않았고 결국 20201월로 연기했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해당 사업지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야 분양이 가능할 것"이라며 "2020(분양 여부도) 사실 미지수"라고 전했다.

 

김해를 포함한 경남 부동산시장은 초토화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경남 집값은 20174월부터 현재까지 매달 하락세다. 낙폭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더 커졌고 지난달에도 0.41% 하락했다. 그중에서도 김해시는 지난달 마이너스(-) 1.34%를 기록하며 주요 하락지역으로 꼽혔다.

 

미분양 역시 증가세다. 경남 미분양주택은 지난 20171212088가구에서 20181214147가구로 약 17%(2059가구) 증가했다. 창원시의 미분양주택이 크게 늘었다. 전체의 67%(1394가구)를 창원시가 차지했다.

 

집값 하락과 미분양 적체에 따른 분양 일정 연기는 지방 대부분에서 나타난다. 경남 창원에서도 반도건설의 '창원 가포 반도유보라(847가구)'는 분양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경남과 함께 미분양이 심각한 충청권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동양건설산업의 '청주 파라곤(562가구)' 분양은 지난해 9월 분양 예정이었으나 현재 일정이 불투명하다.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지방 물량 비중은 아무래도 대형 건설사보다 중소중견 건설사가 많다""지방에서도 점점 (대형건설사) 브랜드를 선호하고 있어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