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 일정 조정 없으면 보이콧"…황교안·김진태만 불참

홍준표·오세훈, 보이콧 구두 동의

조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2:37]

"전대 일정 조정 없으면 보이콧"…황교안·김진태만 불참

홍준표·오세훈, 보이콧 구두 동의

조윤희 기자 | 입력 : 2019/02/08 [12:37]

▲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왼쪽부터), 심재철, 안상수, 정우택 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오는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연기 및 경선룰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회동을 갖고 있다.     


(시사일보=조윤희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이 전당대회 일정 조정이 없을 경우 보이콧하겠다고 선언했다.

 

심재철 의원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오는 27일 열리는 한국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경선룰 및 개최시기 조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했다""홍준표, 오세훈 후보도 구두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 등은 전날 긴급회동을 갖고 전당대회 당일 1회 합동연설회 TV토론회 권역별 실시(6회 이상) 컷 오프 이후 전국단위 방송 TV토론회 실시(2회 이상) 전당대회 연기(2주 이상)를 합의했다.

 

이들은 황 전 총리 측에도 이같은 의사를 전달했지만 입장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당의 결정에 따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선관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당대회 일정 등과 관련해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