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 아니다"

페이스북에서 자유한국당 '5·18 비하' 논란 비판

신수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09:50]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 아니다"

페이스북에서 자유한국당 '5·18 비하' 논란 비판

신수문 기자 | 입력 : 2019/02/11 [09:50]

▲ 박원순 서울시장.     ©

 

(시사일보=신수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비하' 논란에 대해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다양한 해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10일 오후 11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85·18 공청회에 있었던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발언을 '망언'이라 규정하고 이 같이 일갈했다.

 

박 시장은 "우리는 이런 말들을 '망언'이라 부른다""일본이 일제 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독일은 나치라는 역사적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형법 86조와 86조의 a에 나치를 찬양하거나 나치식 거수경례 및 복장을 착용하는 것마저 처벌하는 조항을 법으로 규정해 놓고 있다""이러한 스스로를 향한 뼈아픈 반성이 지금의 독일을 만들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시장은 다시 한 번 "망언은 망언일 뿐"이라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등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이들은 '5·18은 폭동',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고 발언해 '5·18 비하'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이종명 의원은 "사실에 기초해 (5·18)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극우논객 지만원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면서 그 순발력과 용기가 아니었다면 이 나라는 쿠데타 손에 넘어갔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