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휴대용 선풍기 '조심'…불량부품 사용 15만개 적발

부산세관, 불법·함량미달 생활·산업용품 260만점 단속

김영찬 기자 | 기사입력 2018/08/08 [03:20]

중국산 휴대용 선풍기 '조심'…불량부품 사용 15만개 적발

부산세관, 불법·함량미달 생활·산업용품 260만점 단속

김영찬 기자 | 입력 : 2018/08/08 [03:20]

▲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중국산 베어링(부산본부세관 제공)     ©

(대한시사일보=김영찬 기자) 부산본부세관은 지난 6월부터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불법·불량 산업용품 집중 점검을 실시한 결과 제작년도를 속인 중고 타워크레인 등 모두 260여만점, 670억원 상당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저가의 불법·함량미달의 산업·생활용품으로부터 국민안전을 보호하고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실시됐다.

 

주요 점검사항은 법령에서 요구하는 안전인증 등을 갖추지 않고 수입하는 행위, 수입제품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허위 표시하는 행위 등이다.

 

부산세관은 제조업 핵심부품인 베어링, 중고타워크레인 등 산업용품 및 산업용자재 24개 품목을 대상으로, 대형 산업유통단지와 불법이력 업체 위주로 단속을 실시했다.

 

주요적발 사례는 제조년도를 허위기재한 중고 타워크레인(1, 12000만원 상당) 안전인증을 받지 않은 불량 부품을 사용한 중국산 휴대용선풍기(15만대, 55000만원 상당) 안전인증을 받지 않은 산업안전모 안전장갑 가스마스크(1141, 1400만원 상당) 원산지를 일본으로 표시한 중국산 베어링(200만점, 18억원 상당) 등이다.

 

부산세관은 이번 단속으로 안전인증 서류를 구비하지 못했거나, 원산지 표시위반으로 적발된 물품은 통관보류 및 시정명령하고, 사안이 중대한 경우에는 관련법에 따라 고발 등 엄정 조치할 예정이다.

 

부산세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불량·불법 산업·생활용품에 대해 통관관리를 강화하고 시중 유통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국민의 생명과 사회 안전을 보호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