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축사비대위 인·허가 관련 공무원 법적 고발 조치..강경 대응 예정

악취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 몫…안일한 철원군 행정 비판

이채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0:28]

철원축사비대위 인·허가 관련 공무원 법적 고발 조치..강경 대응 예정

악취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 몫…안일한 철원군 행정 비판

이채우 기자 | 입력 : 2019/03/07 [10:28]

▲ 19일 강원 철원군청 앞에서 열린 청정철원 사수 군민 결의 대회에서 경기 포천시 관인·강원 철원군 동송읍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철원군청 앞을 지나고 있다. 이날 철원축사피해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동익)는 경찰서에 관련 축산업체 6곳을 고발했다.     ©

 

(시사일보=이채우 기자) 철원축사피해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종선, 이하 비대위)가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일대 대규모 축사 인·허가를 내줬던 관련 공무원을 대상으로 법적 고발 조치에 들어간다.

 

비대위는 수일 내 고발장 내용을 준비한 후 의정부지검에 접수,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7철원군에 법적 위반이 심각하다고 판단되는 축사만이라도 법리적 자문을 받아 행정적 조치를 요구 했으나 별다른 조치가 없어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올해는 앞으로 봄철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작년보다 가축분뇨 악취가 심해져 주민들의 악취 피해는 가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철원군 담당자는 비대위에서 말한 법적 위반(성토 기준) 축사 몇몇에 대해서는 행정적 처분을 진행 중에 있다. 세부내용은 정보공개 청구를 하라고 답변했다.

 

2015년부터 3년 새 우후죽순으로 늘어난 축사의 가축분뇨 악취로 인해 청정지역으로 꼽히던 철원군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지난해 여름철에는 래프팅을 즐기러 왔다가 가축분뇨 악취 때문에 관광을 포기하고 돌아가는 사례도 종종 발생하는 등 관광과 연계된지역 상권도 흔들리고 있다.

 

동송읍에서 분식업에 종사중인 안모씨(50·)“20년째 서울에서 살다 철원에 내려와 살고 있다. 5년 전만해도 인심 좋고 살기 좋은 철원이었다하지만 지금은 외지인들이 많이 들어와서인지 주민간의 정이 느껴지지 않고 철원군의 안일한 축사 행정으로 인한 악취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받고 있다.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새학기를 맞은 동송읍 전모군(17)"지난해 악취 때문에 수업을 받으면서 교실에 앉아 있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올해는 악취에 시달리지 않고 학업에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앞서 악취 피해를 참다못한 경기 포천시 관인면 주민 및 강원 철원군 동송읍 주민들은 지난해 1019일 철원군청 앞에서 청정철원을 사수하기 위한 군민 결의대회를 가진 바 있다.

 

이날 한 집회 참석자는 여름에 에어컨 없는 가구는 악취가 심해 더워도 창문을 열지 못한다. 밤에는 악취가 더 심해져 잠도 못 이루는 날이 많았다며 악취 피해의 심각성을 알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