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 내항 정박 6천300t급 화물선 폭발사고…중국인 선장 사망

정영래·최호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3:13]

인천 내항 정박 6천300t급 화물선 폭발사고…중국인 선장 사망

정영래·최호철 기자 | 입력 : 2022/09/24 [13:13]

▲ 인천 내항 전경.  ©

[시사일보=정영래·최호철 기자] 지난 23일 오후 1040분께 인천 내항 1부두에 정박 중이던 벨리즈 선적 6300t급 화물선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중국인 선장 A(42)씨가 숨지고 선체 일부가 파손됐다.

 

항만 당국은 부두를 감시하는 폐쇄회로(CC)TV를 통해 선박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소방·해경 등과 협력해 선원들을 육상으로 대피시켰다.

 

사고 당시 화물선에는 숨진 A씨를 포함해 중국인 4명과 미얀마인 9, 베트남인 1명 등 모두 14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과 소방은 배 안에 있던 가스통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