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신촌 박스퀘어에서 세계문화 선물박스 행사 열린다

에콰도르·이란대사관과 세계문화 선물박스 행사

한효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4:47]

서대문구 신촌 박스퀘어에서 세계문화 선물박스 행사 열린다

에콰도르·이란대사관과 세계문화 선물박스 행사

한효원 기자 | 입력 : 2019/03/11 [14:47]

 

▲ 서울 서대문구 신촌 박스퀘어. (서대문구 제공)     ©

 

(시사일보=한효원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주한 에콰도르·이란 대사관과 함께 신촌 박스퀘어에서 '세계문화 선물박스(BOX)' 행사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주한 에콰도르 대사관이 먼저 11일부터 17일까지 '한 국가에서 만나는 4개의 세상'을 주제로 에콰도르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사진전을 연다.

 

주말인 16~17일과 30~31일에는 주한 이란 대사관이 이란 전통 음식과 공예품을 전시·판매한다.

 

구는 앞으로 각국 주한 대사관에 이 같은 참여를 제안해 신촌 박스퀘어를 찾는 시민들이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를 만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신촌 박스퀘어는 서대문구가 운영하는 공공임대상가다. 지난해 9월 경의중앙선 신촌역 앞에 문을 열었다. 지상 3층의 반영구적 컨테이너형 시설이다. 이화여대 앞 노점상인과 공모로 선발한 청년창업팀이 41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도심 노점상 정책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으면서 2018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생활품격을 높이는 공공디자인상' 2018년 서울시 자치구 행정우수 사례 발표회 최우수상(1) '6회 한국지방정부 정책대상' 대상(1)을 수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