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개학 연기 투쟁 실패 7일만에 백기...이덕선 이사장 사퇴

"모든 책임 지고 사임"…개학 연기 투쟁 실패가 원인 새 이사장 선출하는 26일까지만 이사장직 유지키로

김진만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5:03]

한유총 개학 연기 투쟁 실패 7일만에 백기...이덕선 이사장 사퇴

"모든 책임 지고 사임"…개학 연기 투쟁 실패가 원인 새 이사장 선출하는 26일까지만 이사장직 유지키로

김진만 기자 | 입력 : 2019/03/11 [15:03]

 

▲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     ©

 

(시사일보=김진만 기자)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개학 연기 투쟁 실패로 백기 투항한 지 7일 만이다.

 

이 이사장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모든 책임을 지고 한유총 이사장직을 사임한다""새 이사장을 선출할 26일 대의원 총회 때까지만 자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개학 연기 투쟁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유총은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도입과 회계비리 적발 시 형사처벌을 골자로 현재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유치원 3법과 폐원시 학부모 3분의2이상 동의를 받도록 규정한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 등에 반대하며 지난 4일 유치원 개학을 미루는 투쟁을 벌였다. 유치원 운영 자율권과 사유재산권이 침해된다는 이유에서다.

 

이 이사장은 "사립유치원의 운영 자율권과 사유재산권 확보를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그 어느 것 하나 얻지 못 했다""모든 것이 저의 능력 부족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유치원 3법과 유아교육법 시행령은 재고해달라고 한번 더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교육당국은 유치원 3법과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학부모, 사립유치원, 그 밖의 다양한 유아교육 관계자의 의견을 들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