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금했는데 잠적' 작년 불법사금융 신고 2만4840건...전년比 25%↑

서민금융상담 빙자 사기 61%로 가장 많아...보이스피싱·미등록대부 순

김상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4:10]

'입금했는데 잠적' 작년 불법사금융 신고 2만4840건...전년比 25%↑

서민금융상담 빙자 사기 61%로 가장 많아...보이스피싱·미등록대부 순

김상완 기자 | 입력 : 2019/03/12 [14:10]

 

▲     ©

 

(시사일보=김상완 기자) 김피해씨(가명)A저축은행의 '저금리 정부 특례보증' 대출 광고 문자를 보고 전화해 담당자 박사기씨(가명)에게 대출 가능 여부를 상담했다. 박씨는 김씨에게 신용점수가 낮아 B캐피털에서 받은 기존 대출 일부를 상환할 것을 요청했고, 김씨는 B캐피털에서 안내받은 계좌로 250만원을 송금했다. 김씨는 다시 박씨에게 전화해 대출을 신청했지만, 공탁금 330만원 입금이 필요하다고 해 공탁금도 입금했다.

 

김씨의 통화내역 확인 결과, B캐피털과 A저축은행 전화번호는 모두 사기꾼인 박씨의 휴대전화로 연결됐다. 김씨는 신용점수 상향 조정 등 사기꾼의 말에 현혹돼 580만원을 잃었고, 상환한 줄 알았던 캐피탈사 채무는 그대로 존재했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 운영실적'을 보면 지난해 이 같은 내용의 불법사금융 관련 신고 건수는 12508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10247)보다 24.8% 증가한 수치다.

 

신고 내용별로 보면 김씨 사례와 같이 더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는 등의 서민금융상담을 빙자한 사기가 76215(60.9%)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보이스피싱 사기가 42953(34.3%), 미등록대부 2969(2.4%), 유사수신 889(0.7%), 불법 대부광고 840(0.7%) 순이었다.

 

서민금융상담을 빙자한 사기는 법정이자율의 점진적 인하와 경제 취약계층의 정책 자금 관심 확대로 전년(54679)보다 39.4% 늘었다. 또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한 사기 증가로 유사수신 신고도 전년(712)보다 24.9% 증가했다.

 

금감원은 센터에 신고된 내용 중 범죄 혐의가 드러난 230건은 수사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유형별로 보면 유사수신이 139, 미등록 등 불법사금융 관련은 91건이었다.

 

보이스피싱으로 센터에 신고된 42953건 중 3776건은 즉시 계좌 지급정지 조치를 했다. 센터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피해자가 상대 은행에 피해금 지급정지를 요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금감원은 햇살론, 새희망홀씨 등 저금리대출을 해준다며 금전을 요구하는 대출 사기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출광고 문자가 오면 바로 전화하지 말고, 먼저 그 회사가 정식 등록된 금융회사인지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의 제도권금융회사/등록대부업체통합관리에서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 대출이 필요하면 '서민금융1332' 홈페이지의 '서민금융지원' 코너 또는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전통시장상인대출, 햇살론 등 서민을 위한 대출상품을 활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