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 2차 감식…소방설비 작동 여부에 집중

희생자 7명 중 일부 발인…나머지 유족들 공동대응 움직임

최한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09:30]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 2차 감식…소방설비 작동 여부에 집중

희생자 7명 중 일부 발인…나머지 유족들 공동대응 움직임

최한규 기자 | 입력 : 2022/09/28 [09:30]

▲ 대전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이튿날인 27일 오전 소방당국, 경찰,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에 나서고 있다.  ©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용역 근로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참사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현장 감식이 28일에도 이어진다.

 

대전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경찰·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전기안전공사·소방 당국 등이 함께 참여하는 2차 합동 감식이 시작된다.

 

2차 감식에서는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와 제연설비 등 소방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전날에는 불길이 시작된 지하 1층 하역장 근처에 대한 감식이 이뤄졌다.

 

김항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일단 지하 1층 하역장 주변에서 인화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전기설비가 원인인지, 스프링클러나 옥내소화전 등 방재시설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은 현재로서는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일단 현대아울렛 측은 '119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지하 1층 바닥에 물이 있었다'며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다는 입장이다.

 

현대아울렛 관계자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진행될 전망이다.

 

희생자 7명 가운데 일부의 장례도 이날 치러진다.

 

개별 발인과 달리 나머지 희생자 유족 일부는 '화재 원인 규명이 먼저'라며 공동대응을 원하고 있다.

 

현대아울렛 지상 주차장에는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도 마련돼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