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국내 최초 중소 관광업체 대상 홍보 마케팅 창구 '서울 365여행 플랫폼' 운영

국내에서 유일한 중소 관광업체 대상 해외 홍보 마케팅 창구… 디지털 경영환경 구축 지원

오병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3:01]

서울시, 국내 최초 중소 관광업체 대상 홍보 마케팅 창구 '서울 365여행 플랫폼' 운영

국내에서 유일한 중소 관광업체 대상 해외 홍보 마케팅 창구… 디지털 경영환경 구축 지원

오병호 기자 | 입력 : 2022/09/28 [13:01]

▲ 서울시청 전경


[시사일보=오병호 기자] # “코로나19로 우리 관광업계는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서울시 소재 관광업체 목록화해서 해외 여행사에 알려주는 것 자체가 중소 관광업체에 도움이 많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김용진 서울종합여행업위원회 회장(’22.4,25.서울365플랫폼 자문회의 시)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중소 관광업체가 해외 여행사를 대상으로 직접 홍보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서울 365여행 플랫폼’을 구축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중소 여행업계 위기 극복을 위한 디지털 경영환경 조성에 나선다. 시는 29일(목) 입점 업체 모집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11월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365 여행 플랫폼’ 구축 운영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9월 16일에 발표한 ‘서울관광 활성화 계획’의 일환으로, 서울시 내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사업체와 해외 판매자를 연결하여 견적 의뢰 등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기반 서비스이다.

10월부터는 국내 관광업체 등록과 주요 해외 현지 여행사 모집을 추진하고, 11월 플랫폼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9월 29일, 서울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서울 365 여행 플랫폼’ 사업설명회에는 180여 개 서울 소재 중소 관광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시는 참가업체를 대상으로 이용 및 가입 방법 등을 설명하고, 가맹점 모집에 나선다.

서울 소재 여행사, 숙박, 음식, 교통, 체험, 관람, 쇼핑, 편의시설을 운영하는 중소 관광업체라면 누구나 플랫폼 입점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입점 수수료는 무료이다.

국내에서 유일한 중소 관광업체 해외 홍보‧마케팅 창구(채널)인 ‘서울 365 여행 플랫폼’에 입점하게 되면 관광상품 홍보‧마케팅, 상품개발, 디지털 경영 환경 구축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플랫폼을 통해 국내-해외 여행사 간 연락체계를 확대 강화하고, 상호 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우수한 관광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입점 업체 대상으로 ‘고객 및 재무회계 관리 시스템’을 도입하여 중소 관광업체가 디지털 경영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서울 365여행 플랫폼’ 구축 운영을 통해 중소 관광업계 조기 정상화와 여행상품의 품질관리 및 경영체질 개선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토대로 자생적인 관광생태계 혁신을 도모할 계획이다.

기존 관광업체 상품 외에 신규 관광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발굴, 상생협력 프로젝트 등을 지원하여 해외 여행사 수요를 충족하는 다양한 상품구성 및 품질 확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만의 매력을 담은 우수한 관광상품이 ‘서울 365여행 플랫폼’을 통해 해외 관광시장에 더 많이 알려져 전 세계 잠재 관광객을 서울로 유치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서울 365여행 플랫폼’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계에 단비가 되어 업계가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도록 서울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