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노을빛 낭만 가득한'2022 한강페스티벌 - 가을' 10월 1일 개막

서울시 한강사업본부,'2022 한강페스티벌–가을' 10월1일~10월16일 22개 프로그램

오병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3:10]

서울시, 노을빛 낭만 가득한'2022 한강페스티벌 - 가을' 10월 1일 개막

서울시 한강사업본부,'2022 한강페스티벌–가을' 10월1일~10월16일 22개 프로그램

오병호 기자 | 입력 : 2022/09/28 [13:10]

▲ 서울시, 노을빛 낭만 가득한'2022 한강페스티벌 - 가을' 10월 1일 개막


[시사일보=오병호 기자] 깊어가는 가을, 시원한 강바람과 황금빛 노을을 만끽하며 여유롭게 한강을 즐기는 축제가 열린다. 무선 헤드폰을 쓰고 세상의 소리와 단절된 채 온전히 ‘나’에 집중하는 요가 수련부터 망원~뚝섬 22km를 여유롭게 달려보는 이색 자전거 대회, 해가 지면 열리는 한강변 야외 영화관까지, 가을 한강의 정취와 어우러지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시민들을 맞는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0월 1일~16일 한강공원 일대에서'2022 한강페스티벌–가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강페스티벌'은 ‘일 년 내내 즐거움이 가득한강’이라는 주제로 올해부터 시작한 서울시의 한강 축제의 통합 브랜드다. 매년 한강을 도심 속 피서지로 만들었던 기존'한강몽땅 여름축제'를 사계절로 확대한 것으로, 계절마다 한강이 가진 색다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앞서 여름에는 수상레저·공연·전시·체험 등 4개 주제 20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2022 한강페스티벌-여름'(7.29.~8.15.)을 개최했다.

'2022 한강페스티벌–가을'은 ▴물들어가는 단풍, 붉은 노을 등 아름다운 한강의 가을 정취를 만끽하는 '도전․체험 프로그램' ▴마음의 양식을 쌓으며 감성을 충전하는 '문화·교양 프로그램'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온라인 프로그램' 등 총 2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먼저, 청명한 가을날 이색 야외활동을 즐기고 싶다면 '도전․체험 프로그램'에 주목해 보자. 느리고 느긋하게 한강의 가을을 달려보는 ‘한가한-자전거대회’, 경쟁이 아니라 함께 걷는 ‘브릿지워크서울’, 노을과 함께하는 침묵 요가 프로그램 ‘나홀로 요가’ 등이 가을 한강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한가한-자전거대회(10월1일 망원한강공원→뚝섬한강공원) : 한강을 따라 총 22km의 거리를 규정 속도인 시속 20km 이내로 여유롭게 달리는 대회다. 안전한 자전거도로 이용을 위한 캠페인을 겸해 실시되며, 중간에 잠시 멈춰 사진을 찍는 등 주어진 도전과제도 수행해야 한다. 안전속도를 준수해 도착한 참가자 20명에게는 ‘유람선 승선권’을, 미션 완료자에게는 ‘완주증’이 수여된다. 도착지점에는 미니넷 오케스트라 등 가을에 어울리는 공연이 열려 눈과 귀가 즐거운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 300명)

브릿지워크서울(10월15일/양화한강공원) :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짙어가는 노을을 감상하며 한강을 따라 걷는 비경쟁 걷기 대회다. 양화한강공원에서 출발해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한강과 도시의 풍경 속에서 가을의 정점을 느낄 수 있다. 10km, 20km 중 희망하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으며, 어반스포츠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 참가비는 20k 42,000원, 10k 33,000원이며, 참가자에게는 가방(힙색), 돗자리, 완주 메달 등 기념품이 제공된다.

나홀로 요가(10월7일~9일, 10월14일~16일/잠원한강공원) : 일몰 시간(17:30~18:30)에 맞춰 펼쳐지는 침묵 요가 프로그램. 무선 헤드폰을 쓰고 세상의 소리와 단절된 채 오직 강사의 설명에 따라 요가를 수련하는 프로그램으로, 온전히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치유의 시간이 될 것이다. 1주차는 초급, 2주차는 중급 수업으로 진행되며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에 딱 어울리는 문화․교양 프로그램은 우리의 마음을 살찌운다. 인기 작가와 문학을 이야기하는 치유의 시간 ‘한강책방’, 한강변이 영화관으로 변신하는 ‘한강무비나잇’,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가 들려주는 알아두면 쓸모 있는 한강 이야기 ‘한강탐구생활’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한강책방(10월8일~10일/ 뚝섬한강공원) : 독서의 계절 가을에 어울리는 작가와의 만남의 자리로, 현장 수어 통역도 함께 진행된다.'혼자의 넓이'의 이문재 시인(10.8),'사랑하는 것은 모두 멀리 있다'의 장석남 시인(10.9),'우리 같이 좀 삽시다'의 이서정 작가(10.10)가 참여하며,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한 팬사인회도 준비된다.

한강무비나잇(10월1일~2일/ 여의도한강공원, 망원한강공원) :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가을밤에 어울리는 한강 야외 영화관.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체관람가 영화로 구성되며, 휠체어 구역도 마련된다. '원더', '100% 울프: 푸들이 될 순 없어', '패딩턴1, 2' 등 전 연령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가 상영된다.

한강탐구생활(10월1일, 10월15일/ 한강공원 유튜브) :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가 들려주는 알아두면 쓸모 있는 한강 이야기. ‘우리는 한강에서 ___을 하고 싶을까?’, ‘왜 주요 도시는 강과 함께 기억될까?’라는 주제로 영상 콘텐츠 2편이 공개된다. 한강공원 공식 유튜브 채널과 ‘장동선의 궁금한 뇌’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개한 6개 프로그램 외에도 광나루 드론공원에서 진행되는 ‘한강코딩드론교실’, 한강을 주제로 한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한강, 漢江’,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즐기는 ‘메타버스 서래섬’ 등 색다른 즐거움이 가득한 총 22개의 프로그램이 가을날의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2022 한강페스티벌 - 가을'의 세부 프로그램 정보 등 자세한 내용은 행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등 비상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방역수칙 등 정부 방침에 따라 각 프로그램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은 계절마다 새로운 매력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장소로, 사계절 축제'한강페스티벌'은 서울시민 누구나 그 즐거움을 놓치지 않도록 계절별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라며 “여름에 이어 이번에 준비한'한강페스티벌–가을'을 통해 가을 한강의 낭만과 정취에 흠뻑 빠져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