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출석 가수 정준영 무덤덤한 표정으로...죄송합니다

2015년부터 상대방 동의 없이 영상 촬영·유포한 혐의 경찰, 영상 촬영 및 유포 경위 집중 추궁할 방침

한효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0:32]

경찰출석 가수 정준영 무덤덤한 표정으로...죄송합니다

2015년부터 상대방 동의 없이 영상 촬영·유포한 혐의 경찰, 영상 촬영 및 유포 경위 집중 추궁할 방침

한효원 기자 | 입력 : 2019/03/14 [10:32]

 

▲ 이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시사일보=한효원 기자) 여성들과 맺은 성관계 영상을 상대방의 동의 없이 촬영하고 이를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이용하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지난 12일 입건된 가수 정준영(30)14일 경찰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이날 오전 959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머리를 하나로 묶고 검은 정장 차림의 정준영은 카니발 차량에서 내린 뒤 두 손을 모으고 취재진 앞에서 고개를 들지 못했다. 하지만 얼굴표정은 무덤덤해보였다.

 

잠시 뒤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서 너무 죄송하고 조사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습니다""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하고 거듭 사죄했다. 이어 "오늘 경찰에 휴대폰 원본을 제출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오늘 조사받으면서 성실히"라고 말끝을 흐렸다.

 

정준영은 "범행 당시 (여성에게) 약물을 사용했는지" "2016년 사건에 뒤를 봐준 경찰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조사에서 성실히 임하겠다"거나 응답을 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향했다.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대화자들과 공모를 한 게 맞는지, 앞서 발표한 사과문에서 잘못을 모두 인정한다고 했는데 어디까지 인정하는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8개월 가량 여성들의 동의 없이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지인들과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이나 개인 대화방 등에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를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의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하던 중 정준영이 승리와 함께 이용하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불법촬영물로 의심되는 동영상을 유포한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를 벌여 왔다.

 

이날 경찰은 정준영을 상대로 영상을 촬영할 당시 상대방의 동의가 있었는지,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경위는 무엇인지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정준영은 지난 11일 처음으로 불법촬영·유포 의혹이 불거지고 하루 만인 12일 오후 6시쯤 방송 촬영차 머물던 미국에서 귀국했다. 경찰은 정준영을 귀국 당일 입건하고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날 오후에는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 승리가 출석할 예정이다.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34) 역시 이날 오후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