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고령층 위한 희망나눔 주택 '만 65세 이상 1주택 소유자 대상

연금행 대급지급 및 임대주택 입주연계

신수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3:59]

LH 고령층 위한 희망나눔 주택 '만 65세 이상 1주택 소유자 대상

연금행 대급지급 및 임대주택 입주연계

신수문 기자 | 입력 : 2019/03/15 [13:59]

 

 

 

(시사일보=신수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고령층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연내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사업을 본격화한다.

 

LH15일 인천 남동구 LH 인천지역본부에서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시범사업 1호 계약증서 전달식을 열었다.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은 고령자의 집을 매입해 매각금액을 매월 연금형식으로 지급하고 해당 주택은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 후 저소득 청년·노년층 등에게 공공임대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매각금액은 약정기간(10~30) 중 이자를 가산해 지급하고 매도자가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경우 매입·전세임대주택에 우선입주 가능해 노후준비가 부족한 고령층에게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신청대상은 감정평가액 기준 9억원 이하의 주택을 보유한 만 65세 이상 1주택 소유자로, LH 현장실태조사 후 매입여부를 판단한다. 2곳 이상의 감정평가기관 평가액의 산술평균액으로 매입금액을 결정한다.

 

LH는 현재 시범사업 중인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의 공급을 상반기 중 본격화 할 예정이다. 1호 시범사업인 이번 주택은 6가구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으로 재건축한 후 저소득 청년을 포함한 취약계층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조건(30~50%)으로 제공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