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감사 논란…행안부-고양시 주장 엇갈려 경찰수사 의뢰

윤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18/09/05 [13:25]

갑질감사 논란…행안부-고양시 주장 엇갈려 경찰수사 의뢰

윤진석 기자 | 입력 : 2018/09/05 [13:25]

 

▲ 고양시청사 전경     

(시사일보=윤진석 기자) 행정안전부의 이른바 '갑질감사' 논란과 관련해 담당부서와 경기 고양시청 공무원의 의견이 엇갈려 결국 경찰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5일 행안부와 고양시에 따르면 고양시청 공무원 A씨가 지난달 30일 행안부 소속 감사관들로부터 차량에 갇혀 취조를 받고, 이튿날에는 몸수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른바 행안부 조사관의 '갑질' 감사방식이 논란이 됐고, A씨는 불법적인 감찰을 당했다며 지난 1일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고양시 공무원노조도 전날(4) 행안부를 방문, 공식 항의하고 진실규명과 해당 감사관의 파면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행안부는 논란이 된 관련 공무원 B씨를 직무 배제시키고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행안부 관계자는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해 감사과정에서 과도한 언행 등 문제점이 발견되면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안부는 그러나 4일 관련 내용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였지만 차량감금, 가혹행위 논란을 놓고 고양시청 직원 A씨와 행안부 감사관 B씨의 주장이 상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양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 사실관계 확인을 제안했고 행안부도 받아들인 상태다. 이른바 '갑질감사' 논란은 경찰 수사에서 다시 한번 진실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